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26 days ago

패기만만… 새내기 깜짝 파워

[이지은 기자] 한때 각 등급에서 변방으로 취급받았던 경륜 23기 신예들이 최근 매서운 활약을 보이고 있다. 과거 신인들은 무리해서라도 선행승부를 전개하며 입상 진입을 노리는 초짜다운 경기를 펼치곤 했다. 결과 역시 우승보다 2, 3착 횟수가 많았다. 자리잡기에 실패하면 강자 중심의 경주 흐름에 휘말려 힘쓸 타이밍도 못 잡고 무너지기 일쑤였다. 반면 최근 신인들은 한 단계 진보한 플레이를 뽐내고 있다. 의도적인 견제를 받거나 자리잡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패기만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