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 month ago

[V리그 레이더] 정호영 드래프트와 리그의 품격

아직 2018~2019시즌은 개막하지 않았지만 2019년 V리그 여자 신인드래프트는 정호영을 놓고 말들이 많을 것 같다. 2005~2006시즌을 앞두고 벌어진 김연경 쟁탈전 때와 비슷한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당시 많은 구단들은 수원 한일전산여고 졸업반 김연경을 잡기위해 애를 태웠다. 배구는 에이스 한명의 능력이 미치는 영향이 크다. 그래서 선명여고 2학년 정호영은 모든 여자구단이 놓치기 싫은 선수다. 아직 국제대회에서는 기대만큼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지만 잠재력만큼은 무궁무진하다는 평가다. 하지만 이런 점 때문에 모든 팀들이 정호영을 잡기 위해 전략적인 판단을 하려고 한다. 공교롭게도 이번 시즌은 여자부 경기가 처음으로 남자경기와 분리돼서 실시된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때문에 시즌 개막도 22일로 늦춰졌다. 이 바람에 1라운드 경기는 2주일 사이에 마쳐야 한다. 숨쉴 틈 없는 경기일정이라 초반 컨디션 조절에 실패하는 구단은 분위기를 바꿀 기회도 없이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 이런 상황이 되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드래프트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