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1 month ago

카풀 겨냥한 택시 파업에 오히려 카풀 업체가 득봤다

18일 새벽 4시부터 택시 업계는 파업에 돌입했다.택시 업계가 파업을 결정한 이유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새로 출시한 카풀 서비스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카풀 스타트업 럭시 를 인수하며 카풀 서비스 런칭을 모색했다. 그리고 지난 17일 카카오모빌리티 측이 카카오 T 카풀 크루(카풀 운행자)를 모집하면서 서비스 개시가 머지 않았음을 알렸다. 이에 택시 업계는 카풀 서비스가 택시업계를 붕괴시킬 불법 자가용 영업 행위 에 해당하기 때문에 즉시 중단해야 한다 며 카카오의 카풀 (승차 공유) 서비스 출시에 맞서 택시업계의 생존권을 지키겠다 고 파업을 알렸다.그런데 카풀에 반대 를 위해 시작한 파업이 오히려 카풀업계에 득이 된 모양새다. 택시가 파업을 시작하자 사람들이 대체수단인 카풀을 이용한 것. 국내 1위 카풀 업체 풀러스의 경우 호출건이 평소보다 1.5배 증가했다. 출근시간(06~10시)만 따로 놓고 보면 250% 증가다. VCNC의 모빌리티 서비스는 타다 의 경우는 호출 건이 무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