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30 days ago

“터키 정부, 카슈끄지의 영사관 입장 3시간반 뒤부터 ‘실종’ 조사 개시”

터키 정부는 자말 카슈끄지의 수상한 실종 상태를 이 반 사우디 왕정 언론인이 영사관에 들어간 후 4시간도 못 돼 감지하고 그때부터 적극적인 조사 활동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CNN는 19일 터키 고위 관리들의 전언을 바탕으로 사건 발생일인 지난 2일의 상황을 자세히 보도했다. 화요일인 2일 오후 1시14분 사우디 국적의 미국 체류 언론인 카슈끄지(60)가 터키 이스탄불 소재 사우디 영사관에 들어갔다. 재혼을 위해 이혼 서류 작성을 위한 것으로 결혼할 터키계 약혼녀 하티세 첸기즈와 영사관 앞까지 동행했다. 후에 공개된 영사관 앞 CCTV 화면에는 카슈끄지만 보이고 첸기즈는 보이지 않으나 이 사건이 세계적 뉴스로 부상한 된 데에는 첸기즈의 역할이 막중했다. 5시가 다 되어가는데 카슈끄지는 나오지 않았다. 들어갈 때 규정이라며 그의 핸드폰은 입구에서 압수됐다. 약혼녀는 이상한 감을 잡고 지인인 에르도안 대통령의 보좌관에게 전화했다. 전화를 받은 야심 악라이 보좌관은 즉시 터키 관리들에게 카슈끄지 ‘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카슈끄지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