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6 days ago

‘역시 1선발’ 해커-헤일, 대전 하늘 수놓은 명품 투수전

포스트시즌(PS)과 같은 단기전에서 기선제압의 중요성은 몇 번을 설명해도 지나치지 않다. 활용 가능한 가장 강력한 카드를 1차전 선발로 내보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준플레이오프(준PO) 1차전에서도 그랬다. 에릭 해커와 데이비드 헤일의 명품투가 대전 하늘을 수놓았다. PS에 걸맞은 투수전은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기 충분했다. ● 이것이 관록미, 역시 준PO 강자 해커 해커는 NC 다이노스 시절인 2014시즌부터 5년 연속 PS 무대를 밟았다. 한국 무대에서도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외국인투수다. 통산 준PO 3게임에서도 1승1패, 평균자책점 2.16(16.2이닝 4자책점)의 안정감을 뽐낸 터라 그만큼 기대가 컸다. 1회부터 시속 147㎞의 빠른 공을 앞세워 녹슬지 않은 기량을 선보였다. 컷패스트볼(커터), 체인지업, 투심패스트볼(투심)의 움직임도 훌륭했다. 5.1이닝 동안 총 8개의 안타와 2개의 볼넷을 허용했지만, 7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