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6 days ago

中 3분기 성장률 6.5%… 금융위기 이후 최저

중국의 올해 3분기(7∼9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5%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 1분기 성장률(6.4%) 이후 최저치로 시장 전망치인 6.6%에도 못 미친다. 중국의 분기별 GDP 성장률은 6.9%를 기록했던 지난해 1분기 후로 하락세다. 올해 1, 2분기에는 각각 6.8%와 6.7%를 기록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가 타격을 입으면서 성장률이 강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 당국은 1∼3분기 평균 GDP 성장률이 6.7%이고 올해 목표치가 6.5%인 만큼 종합적으로 볼 때는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가통계국은 이날 성명에서 “엄중한 국제 정세 속에서도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의 영도 아래 국민경제는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경제 구조 또한 부단히 선진화하고 있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