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26 days ago

류현진 수 읽혔나… 변화구 난타 에 3이닝 5실점 조기강판

올 시즌 류현진(31LA 다저스)이 부상을 딛고 뛰어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구종의 다양화를 통한 팔색조 투구가 효율적으로 먹혔기 때문이다. 구속이 이전보다 떨어졌지만 기존 주무기였던 체인지업 외에도 커터와 커브에 슬라이더까지 적절히 활용해 상대 타선과의 수싸움에서 앞서 나갔다. 하지만 올 시즌 가장 중요한 일전 중에 하나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7전 4승제) 등판에서 류현진의 수가 통하지 않고 있다. 류현진이 다저스의 월드시리즈(WS) 진출이 걸린 중요한 일전에서 초반 집중타로 무너졌다.류현진은 20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NLCS 6차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만에 7피안타 5실점의 부진 속에 조기강판됐다. 볼넷도 2개를 내줬고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투구수는 57개. 지난 14일 2차전 등판에서도 4.1이닝 2실점하며 5회를 채우지 못한데 이어 NLCS에서는 승운이 따르지 않고 있다.류현진은 이날은 1회부터 대량 실점하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