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9 days ago

‘제재완화’ 화두 제시에 집중한 文…유럽순방 최대 성과는 교황 지지

문재인 대통령의 7박9일 유럽순방은 끊임없는 설득의 시간이었다. 대북 제재완화에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는 유럽국가의 인식의 토양을 바꾸는 사전 정지작업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 비록 프랑스와 영국으로부터 의미있는 결과를 이끌어내지는 못했지만, ‘평화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교황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어냈다는 점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고 할 수 있다. ◇佛·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집중 공략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본격적인 유럽순방이라 할 수 있는 이번 순방의 첫 국가로 프랑스를 낙점하면서 목적 의식을 분명히 드러냈다. 대북제재 결의안 해제 열쇠를 쥐고 있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를 담았다. 미국의 주도로 형성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 단일 전선에 일종의 틈을 만들겠다는 밑그림을 그렸다고 볼 수 있다. 특히 국빈방문 형태로 프랑스를 가장 먼저 찾은 것은 안보리 상임이사국 내 역학 구도를 치밀하게 계산한 것으로 해석된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렵연합(EU) 탈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文…유럽순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