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0 days ago

[경륜] 강호-전영규 23기 신예들 반격 시작

[광명=강근주 기자] 23기 신예들 공세가 상당히 매서워졌다. 과거 신인들은 무리해서라도 선행승부를 펼치며 입상 진입을 노렸다. 그 결과는 대체로 우승보다 2, 3착이 많았다. 심지어 자리 잡기에 실패할 경우 강자 중심의 경주 흐름에 휘말려 힘쓸 타이밍을 잃어 무너지는 경우도 잦았다. 반면 최근 신인들은 의도적인 견제를 받거나 자리 잡기가 여의치 않을 경우엔 노련한 선배선수들을 치열한 몸싸움과 라인 전환으로 제치고 입상에 성공하는 등 한 단계 진화한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특히 23기의 기대주 강호-정원규는 특선급 안착에 성공하면서 기존 특선급 선수들을 힘겹게 하는 플레이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강호는 특선급 데뷔전은 우승보다는 2착 승부가 많을 정도로 긴 거리 승부 위주로 경기를 풀어갔다. 3월 초 특선급에 승급한 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