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asiatoday - 27 days ago

판빙빙 성패는 모두 애인설 도는 매니저 작품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37)은 데뷔 초창기만 해도 사실 크게 대단한 배우가 아니었다. 주변 사람들 역시 그녀가 지금처럼 엄청난 성공을 할 것이라고 기대를 하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녀는 지금 비록 탈세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는 해도 중국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는 배우로 성장했다. 그렇다면 과연 비결이 무엇이었나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답은 바로 나온다. 중국 연예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20일 전언에 따르면 대만 출신 매니저인 무샤오광(穆曉光)의 헌신적인 노력이 가장 큰 비결이었다고 한다. 실제로 판은 그가 매니저로 활동하기 시작한 2007년을 전후, 갑자기 대스타로 떠오르기 시작했다. 수입도 이때부터 폭발적으로 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가 자신의 막강한 재력과 인맥을 이용해 일거에 그녀를 유명세를 치르는 스타로 기우고 돈방석에 앉게 했다는 얘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그는 지금은 공안 당국에 신병이 구속돼 조사.. 더보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