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1 month ago

굴러온 돌이…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유이 향한 질투력↑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가 질투의 화신으로 변신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andM) 21회, 22회에서 윤진이는 직진 사랑꾼 면모로 하나뿐인 연인인 정은우(왕이륙 역)와 결혼에 골인, 시댁 식구들에게 사랑받기 위해 노력하는 장다야 역으로 분했다. 다야는 금병(정재순 분)과 함께 꽃꽂이를 했다. 금병은 플로리스트였던 다야의 솜씨를 칭찬하며, 덕분에 방 안이 환해졌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금병이 꽃 선물을 받았으니 선물을 줘야겠다며 보석함을 꺼냈다. 예상치 못한 금병의 선물에 다야는 놀라면서도 기뻐했다. 그러나 금병은 다야가 원했던 큰 다이아 목걸이가 아닌 작은 보석의 목걸이를 건네주었고, 다야는 실망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극 후반, 다야는 치매에 걸린 금병을 돌봐주기 위해 밤을 지새운 도란(유이 분)과 함께 아침 식사를 하게 됐다. 이륙에게 반찬을 챙기며 기분 좋게 식사를 하려던 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