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30 days ago

이해찬號 출범 두 달, 기울어진 당청관계 균형맞추기 성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을 이끈지도 두 달이 돼가면서 기울어져있던 당청 관계가 수평적 으로 복원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대표 취임 이후 정책적으로 청와대 결정에 이끌려다니지 않고, 제대로 할 말을 하는 강한 여당 이 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내부적으로도 기존의 버럭 호통 이미지를 벗고 당내 의원들과 눈높이를 맞춰 소통하려는 모습도 보인다. 다만 일각에선 대표가 원내대표 역할까지 도맡아 만기친람식 행보로 인해 투톱 행보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버럭,호통 탈피.. 소통 메신저 역할 톡톡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가 당권을 거머쥔 지 이날로 57일째가 되며 이 대표 리더십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제기된다. 무엇보다 과거 수직적 당청관계를 수평적 관계로 치환시킨 게 대표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균형맞추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