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iusm - 1 month ago

[독자기고 칼럼] 용서받지 못할 두 얼굴의 이름 ‘주취폭력’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어벤져스’에는 여러 슈퍼히어로가 등장하지만, 그중에서도 단순 무식함에 있어서는 둘째가라면 서러울 인물이 있다. 바로 ‘헐크’다. 젠틀하고 지적인 과학자 브루스 배너는 외부 자극을 받아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 통제 불가능한 초록색 괴물로 변해 분노의 괴성을 지르며 윗옷을 찢고 싸움을 시작한다. 매번 전투가 무르익을 때쯤엔 어김없이 등장해 초전박살(初戰博殺) 전법으로 다 때려 부셔버리는 광기를 보여준다. 하지만, 이러한 캐릭터가 영화 속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