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7 days ago

코리안 드림 꿈꾸던 고려인 3세 부부…화마에 자녀 잃어

‘코리안 드림’을 꿈꾸며 한국으로 건너온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고려인 3세 부부가 한순간 화마에 자녀들을 잃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전날인 20일 오후 7시42분쯤 경남 김해시 서상동 원룸 1층 주차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고려인 3세 부부의 자녀 2명이 목숨을 잃는 등 1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들 부부는 2016년 7월 말 취업방문비자로 입국해 김해시 주촌면과 진영읍의 중소기업에서 일해 왔다. 슬하에는 4살·12살 아들 2명과 14살짜리 딸아이가 있었다. 평소 부부가 직장에 일을 나가면 아이들은 각각 학교와 어린이집으로 등교·원 했다. 이들 5식구는 불이 난 건물 2층의 방 2개짜리 원룸에 살다가, 올해 8월 입국한 이모와 조카(13)와도 함께 지냈다. 이모의 남편은 모국에서 일하며 7명이 이곳에서 살았다. 7명이 살기에는 다소 좁을 수 있는 원룸에서도 큰 탈 없이 단란한 가족의 모습이었다. 하지만 비극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찾아왔다. 건물에 불이 날 당시 부부는 고려인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부부…화마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