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iusm - 26 days ago

송유근, 머리보다는 노력? “두뇌가 뛰어나다기보다는 노력과 집중력이 월등해”

[울산매일 = 이동엽 기자] 21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송유근의 삶이 전파를 탔다. 송유근 어머니 박옥선 씨는 아들 송유근 천재성에 대해 “두뇌가 뛰어나다기보다는 노력과 집중력이 월등한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2003년 유치원에 다니던 송유근은 유치원 생활에 잘 적응하질 못해 결국 집에서 홀로 공부하는 길을 택해야 했다. 그런데 수학·과학책을 접하면서 하루 12~14시간을 꼬박 책상에 앉아 즐기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였다는 것. 만 5살이던 지난 2003년 7월부터 ‘나홀로 공부’를 시작한 송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머리보다는

 | 

뛰어나다기보다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