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9 days ago

[태평로] 폴란드인은 왜 북한 전쟁고아를 보살폈나

#1. 송이(25)는 스물다섯 탈북 여성. 배우 추상미의 영화 연출 데뷔작 폴란드로 간 아이들 의 주연이다. 엊그제 본지 주말섹션 Why?를 통해 송이는 말했다. 남한에 오니 북한 출신이라는 건 수치더라고. 무시당하고 간첩으로 몰리고 별 수모를 다 겪었다고. 이 영화는 6·25 직후 가난했던 북한이 폴란드로 보낸 1500여 명 전쟁고아를 그린 다큐멘터리다. 폴란드의 보육 시설 교사들은 스스로를 파파 나 마마 라 부르라며 검은 머리 아이들을 보살핀다. 이제는 비밀도 아니지만, 탈북민에 대한 우리 사회의 차별과 편견은 어제오늘의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폴란드인은

 | 

전쟁고아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