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27 days ago

경복궁 옆 서촌에서 한 달 lt;br gt;살기, 무엇을 보았냐고?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고, 그곳에서 소박하게나마 하고 싶은 일을 꾸려가며 사는 것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80년이 넘은 한옥과의 첫만남부터 고치고 수선하는 과정을 담아갈 이 연재는 앞으로 공간의 완성, 그 이후 공간에서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 기자말

임시 거처로 삼은 집은 한옥이었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한옥 대수선의 역사로 볼 때 임시 거처로 삼은 이 집은 거의 원조에 가깝다.

이 집의 주인이 아마도 1930년대 지어졌을 것이 분명한, 거의 쓰러져 가던 이 집을 사서 새로 고쳐 지은 것이 2010년이니 벌써 8년쯤 전의 일이다. 그때만 해도 내 주변에 한옥에서 산다거나, 다 쓰러져 가는 집을 고쳐서 살겠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드물었다. 실제로 그렇게 하는 사람은커녕 엄두조차 내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그는 이 집에서 어떤 꿈을 꾸었을까? 그가 이 집을 고쳐 살면서 어떤 꿈과 계획을 가졌는지 모르지만, 그가 한옥을 고친 뒤 이 집에서 살고 있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