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29 days ago

“무리한 공장 폐쇄 주장에 지방 소멸만 가속화 된다”며 제고를 촉구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의 조업정지 결정여부를 앞두고 제련소 노조와 인근 지역 시민단체들이 ‘무리한 공장 폐쇄 주장에 지방 소멸만 가속화 된다’며 제고를 촉구하고 나섰다.

영풍 석포제련소 노조는 22일 성명서를 통해 “무리한 공장 폐쇄 주장으로 지역민들의 일자리 불안은 물론이고 장기적으로 지역 활력까지 떨어뜨리는 데 여념이 없는 환경단체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며 “공장 폐쇄는 사실상 지방소멸을 앞당기겠다는 주장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환경단체의 본분은 환경론으로 주민을 압박하고 폐쇄를 주장하는 게 아니라 잘못된 환경을 고치는 것”이라며 “경북 봉화 일대가 최근 3만 3000명으로 인구가 쪼그라들어 30년 내로 지역 소멸위기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단체는 무작정 영풍 제련소 폐쇄를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풍 석포제련소 구성원들과 제련소 인근의 강원 태백 주민들도 이날 “외부 환경단체가 석포제련소 폐쇄 운동을 통해 주민의 삶을 짓밟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