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6 days ago

[현장메모]한용덕 감독 이성열-호잉-김태균에 기대

한화 이글스가 벼랑끝 승부를 펼친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앞서 오늘 지면 끝이다. 매경기가 결승전이다. 1차전과 2차전 선발(데이비드 헤일과 키버스 샘슨)을 제외하고는 모든 투수들이 불펜에 대기한다고 말했다. 한 감독은 주자들을 모아놓고 우리가 경기를 풀어나가지 못했다. 오늘은 수비보다는 공격에 중점을 두는 라인업을 구성했다 고 했다. 김태균은 5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김태균은 1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1차전 선발로 출전하지 못했다. 5회 2사 만루 찬스서 대타로 선택을 받았지만, 3구 삼진으로 허무하게 물러났다. 2차전에는 아예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한화는 정근우(1루수)-이용규(중견수)-호잉(우익수)-이성열(좌익수)-김태균(지명타자)-하주석(유격수)-최재훈(포수)-김회성(3루수)-정은원(2루수) 순이다. 선발 투수인 장민재에 대해서는 결과가 중요한 경기다. 상황을 봐서 교체타이밍을 결정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