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4 days ago

벼랑끝 한화 한용덕 감독 좋은 투수를 앞에 붙여 기선제압

한화 이글스가 배수의 진을 친다. 한용덕 감독은 매 경기가 결승전이라는 자세로 경기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보였다.한화는 22일 오후 6시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KBO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3차전을 앞두고 있다.안방에서 충격의 2연패를 당한 한화에게 더 이상 물러날 곳은 없다. 11년 만에 힘겹게 포스트시즌에 올랐지만 조기 탈락 위기에 처했다. 남은 3경기에서 1패만 당해도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된다.한화는 3차전에서 총력전을 예고했다. 어떻게든 시리즈를 5차전으로 끌고가겠다는 투지를 보였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