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23 days ago

[준PO3] 승장 한용덕 한화 감독, 김태균이 살아나서 자기 몫을 해줬다

[스포츠월드=고척돔 김재원 기자] “김태균이 살아나서 자기 몫을 해줬다.” 한화가 기사회생했다. 11년간 기다려 온 가을야구에서 목말랐던 1승을 따냈다. 홈에서 내리 두 게임을 내주며 벼랑 끝으로 몰렸던 한화는 한숨을 돌리게 됐다. 준플레이오프가 5전 3선승제로 진행되는 만큼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한다면 플레이오프 티켓을 손에 넣게 된다. 한화는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3차전 넥센과의 경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