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28 days ago

훼손 위기 대형 불화 ‘석가삼존도’ 美 버지니아서 첫 환수 [해외 우리 문화재 바로알기]

불교문화재는 대부분 사찰에서 예배의 대상, 혹은 예배 대상을 장엄할 목적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사찰의 소유물로서 제자리를 떠날 수 없다. 그러나 과거 혼란한 시기에 사찰을 떠나 흩어지거나, 도난이나 약탈 등으로 없어진 경우가 많았다. 그중에는 국외로 유출되기까지 한 것도 있는데, 환수 문화재 중에 불교미술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이유다. 적지 않은 불교문화재들이 제자리를 찾아올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사찰에서 남긴 해당 문화재 관련 기록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다. 문화재 자체에 사찰 이름을 써두는가 하면, 보다 구체적으로 봉안되었던 전각 이름이나 제작의 연유와 제작에 참여한 사람, 시주자 이름까지 기록해 두기도 한다. 절에서 불사를 일으킬 때에는 창건기, 중수기와 같은 일종의 공사보고서를 만들었고, 사찰의 소장문화재 보고서라고 할 수 있는 사적기를 남기기도 한다. 또 사찰에서 만든 재산목록, 조계종이 1960년대부터 사진을 첨부해 제작한 성보대장도 도움이 된다. 19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석가삼존도

 | 

버지니아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