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27 days ago

길 잃은 가장... 명상 한 달 만에 이렇게 달라졌다

나는 X세대다.

1960년대 후반~197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나 X세대로 분류된 나는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라는 명언으로 유명한 기업인을 롤모델로 삼으며 자랐다. 마지막 학력고사를 치르고 무역학과에 입학했다. 개천에서 용이 나던 시절이었다. 물론 이제는 주윤발 성냥개비 물던 시절의 설화 같은 이야기지만 말이다.

X세대들은 멋진 회사원을 꿈꾸며 청춘을 불살랐다. 아무리 야근을 많이 해도 카페인 음료 한 병 마시고 셔츠 소매를 걷어 올리면 다시 열정이 치솟는, 그런 신화 속의 회사원 말이다.

베이비붐 세대가 가족과 회사를 위해 청춘을 바쳤다면, X세대들은 자아실현과 자기계발을 위해 멈추지 않았다. 자신의 운명도 모른 채 불구덩이를 향해 달려드는 불나방들처럼 말이다.

나 역시 청춘을 하얗게 불태웠다. 그 후 자연스럽게 한 집안의 가장이 됐다. 지금은 운동을 하면 운동을 한 곳이 아프고, 운동을 안 하면 운동을 안 한 부위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