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28 days ago

오세훈 때도 SH공사-노조간 합의로 친인척 정규직 전환…오랜 관행

서울교통공사에 이어 전임 오세훈 시장 당시 서울시 산하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서도 직원의 친·인척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공무원 사회에서 친인척 특별채용이 얼마나 만연돼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당시에도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따라 SH공사 노사 간에 합의를 통해 정규직 전환이 이뤄져 주목된다. SH공사가 23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공사 직원과 친인척 관계에 있는 7명이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뒤 현재까지 일하고 있다. 오 전 서울시장이 재임하던 때인 2009년 1월1일 이명박 정부의 ‘2008년 공공기관 기간제근로자 무기계약 전환 지침’, ‘에스에이치공사 관리원 고용안정대책에 관한 당사자 합의’ 등에 따라 전환이 이뤄졌다.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종사하고 공사 임대주택관리업무에 2년 이상 근속한 비정규직 공사 직원들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다. 비단 박원순 서울시장 재임 당시에만 시 소속 공무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전환…오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