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28 days ago

주전세터 공백 지운 안혜진, 그의 든든한 후원자는 국가대표 미녀 쌍포 였다

미녀군단 GS칼텍스는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부상 악재를 만났다. 주전 세터 이고은이 이번 달 초 오른무릎 외측 파열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고은은 비 시즌 기간 세터 이나연과 트레이드 돼 IBK기업은행에서 GS칼텍스로 유니폼을 갈아입으며 살림살이를 맡아야 할 중요 자원이었다. 수술을 단행한 이고은은 2~3개월 재활이 필요한 상황이다. 결전을 앞둔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받아들여야 한다 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고은의 복귀 의지가 대단하다. 올 시즌을 마치면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을 수도 있다. 현재 재활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고 말했다. 대안은 프로 3년차 세터 안혜진이다. 차 감독은 안혜진이 아시아배구연맹(AVC)컵을 통해 한 단계 성장했다 고 칭찬했다. 이어 공격수들한테 부탁한 것이 있다. 안혜진이 원활하게 운영을 하려면 나쁜 공도 잘 처리하려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 뭉쳐달라 는 주문을 했다 라고 전했다. 또 젊은 팀이기 때문에 파이팅 하면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