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27 days ago

[이한상의 발굴 이야기] [49] 삼국시대 초기의 투룸

1989년 강원도 명주군 안인리 일대에 영동화력발전소 회(灰) 처리장이 설치될 예정이었다. 학계에선 인접한 하시동 신라 고분군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려했다. 현장을 찾은 강릉대박물관(현 강릉원주대 박물관) 지현병 학예사가 공사 부지에서 여러 점의 토기 조각을 발견하면서 관심은 안인리 쪽으로 옮겨졌다.강릉대·강원대·관동대 등 3개 대학 박물관이 연합팀을 구성해 조사를 시작한 것은 그해 12월 21일이었다. 강풍과 폭설 속에서 조사를 이어가던 지 학예사와 고동순 조교는 모래흙 아래에 묻혀 있던 집터 윤곽을 확인했다. 남북으로 배치된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