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0 days ago

‘극단원 성추행’ 이윤택 또 재판에…“위력은 없었다” 주장

단원들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단원이 추가로 등장해 관련 재판이 다시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는 5일 이 전 감독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 1차 공판을 열었다. 이 전 감독 측은 단원의 동의 하에 이뤄진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 전 감독 측 변호인은 “그런 행위를 한 사실 자체는 인정한다”며 “다만 (피해 단원이) 동의해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업무상 위력 행사 관계가 아니었다”며 “위력을 행사할 만한 고용 관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전 감독은 2014년 3월 경남 밀양 연극촌에서 연희단거리패 단원 A씨를 상대로 위력을 행사해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추가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이 전 감독은 2010년 4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단원 8명을 상대로 안마를 시키고 자신의 신체 부위를 만지게 하는 등 23차례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재판에…“위력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