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0 days ago

현대캐피탈, 이시우 타임과 전광인 활약으로 1위 등극

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8~2019 V리그 1라운드 마지막 경기.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KB손해보험전을 앞두고 “요즘 우울하다. 좋은 공격수를 살릴 방법이 있는데 어린 세터가 아직 그것을 감당하지 못해 해결책을 마려하느라 고민이 많다”고 했다. 명세터 출신의 감독에게 선수의 역량을 떠나 해결책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물었다. “공격수와 세터가 동시에 맞춰 가면 엇박자가 난다. 세터가 할 수 있는 선이 있고 기량의 한계가 있다. 그 한계점을 넘지 않는 선에서 공격수의 타이밍을 맞추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이원중은 성격이 밝아서 언젠가 흐름을 잡으면 무서운 선수가 될 것이다. 세터로서의 기질이 있다. 그런 선수가 성장하면 위기관리 능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이며 긍정적인 면을 많이 얘기했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교체 외국인선수 펠리페와 서브가 키워드였다. “펠리페는 세터와 스피드 높이 등 맞춰야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경기를 해나가면서 맞춰야한다. 상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현대캐피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