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11 days ago

[모이] 익어간 가을의 황홀함


우리에게 황홀함을 남기고 익어간 가을이 벤치 위에도, 아스팔트 위에도, 풀섶 위에도 내려 앉았습니다.

타닥거리며 떠나가는 계절에 굳이 아쉬움을 얹어서 보낼 이유는 없을 듯합니다.
이 가을이 가고 나면 하얀 겨울이 돌아와 함박눈 내리는 거리를 걸으며 군밤이나 군고구마를 먹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