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11 days ago

대학생까지 연루 ... 이재만 불법선거운동에 대구 충격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대구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혐의로 이재만 한국당 전 최고위원이 구속 기소된 데 이어 측근 수십여 명이 무더기로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시의원과 구의원도 가담해 충격을 주고 있다.

6일 대구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이 전 최고위원의 불법 선거운동에 연루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긴 자료에는 대구시의원 2명을 비롯해 기초의원 4명 등 모두 65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6명은 구속하고 59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시장 후보 경선을 앞두고 측근과 지지자, 친인척 등 113명 명의로 일반전화 1943대를 개설해 착신한 뒤 전화여론조사에서 중복 응답하도록 해 결과를 왜곡했다. 또 지지자와 도우미 등 20여 명을 동원해 책임당원에게 전화를 걸어 여론조사기관 명칭과 전화번호를 밝히지 않고 이 전 최고를 지지한다고 응답한 이들에게만 투표 일정을 안내하는 등 6014차례에 걸쳐 왜곡된 여론조사를 지시했다.

당내 경선 모바일투표 과정에서는 득표수를 높이기 위해 대학생 등 도우미 79명을 동원해 지지 당원 284명의 집을 찾아가 모바일투표를 돕도록 하고 이들에게 일당 명목으로 725만 원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 전 최고 불법 선거운동에 시의원 2명, 구의원 4명 연루

특히 이재만 전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 지역위원회에 속해 있는 김병태, 서호영 시의원과 동구의회 이주용, 황정옥, 김태겸 의원도 모두 이 전 최고위원을 위해 불법 선거운동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북구의회 신경희 의원도 이 전 최고의 부탁을 받고 불법 선거운동에 가담했다.

이들 의원들은 불법인 줄 알면서도 공천권을 쥐고 있는 당협위원장의 눈에 들기 위해 직접 착신전화를 개설하거나 여론조사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불법 선거운동 이외에도 공천 헌금 소문까지 나오면서 여러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 이들 가운데 구의원 1명은 압수수색을 당하기도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이 자신을 지지하게 하고 불법 선거운동을 지시한 것은 그동안 지역 정치권에서 경선과 공천을 둘러싼 오랜 관행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 때문에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직 구의원을 지낸 한국당 출신 한 정치인은 이재만 전 최고위원이 했던 일들은 이전에도 부지기수로 있었던 일 이라며 지역 정치권에서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는 사실 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동안 공찬만 받으면 당선이 보장되는 한국당 내에서는 이런 불법 선거운동이 일상사나 마찬가지였다는 것이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 사건은 당내 경선에서 온갖 불법과 탈법이 난무했음을 보여주는 사건 이라며 지역 정치사에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긴 사건으로 대학생까지 연루되어 지역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고 지적했다.

우리복시시민연합은 이어 경찰수사로 뚜껑을 열어보니 지방의원들까지 대거 연루되어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며 검찰의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와 처벌을 강력히 요구하며 지방의원들의 혐의에 대해서도 한줌 의혹 없이 밝혀내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 고 밝혔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대학생까지

 | 

불법선거운동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