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신흥국 부채 위험 과장됐다

신흥국 부채의 급속한 증가가 채무위기를 부를 것이라는 우려는 과장됐다는 지적들이 잇따르고 있다. 총부채는 늘었지만 실제 갚아야 할 빚을 나타내는 대외순자산(NIIP)은 탄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오히려 총부채 증가는 신흥국 시장의 성숙도를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국내 자금 수요를 국내 자본으로 메울 수 있을만큼 시장이 성숙했다는 분석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6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 시티그룹 등 주요 투자은행들이 신흥국 부채에 대한 시장의 우려는 과장됐다는 진단들을 내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대외순자산 골드만삭스 선임 이코노미스트 케빈 데일리는 총부채 수준이 증가하는 것은 금융안정성과 미래 경제성장에 위험요인이 될 수는 있다 고 전제한 뒤 그러나 그 위험성은 순부채가 증가하는 것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