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8 days ago

북한, 강제징용 판결 부정한 아베 비판... 파렴치한 망언


북한이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부정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판하고 나섰다.

일본 NHK에 따르면, 7일 북한 대외 라디오방송 평양방송 은 아베 총리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상상을 초월하는 고통을 받은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요구를 무시하고 정면에서 도전하는 파렴치한 망언이 아닐 수 없다 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이) 판결을 뒤집어 일본 정부와 기업을 상대로 하는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의 소송이 늘어나는 것을 막으려고 한다 라며 강제징용이나 성노예 등 범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을 받을 때까지 단호하게 싸울 것 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단 이라며 (배상 문제는) 1965년 한일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바 있다.

또한 강제징용 피해자를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라고 부르며 피해자들이 강제로 징용된 것이 아니라 자발적으로 모집에 응했다는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한국을 제소하겠다는 뜻도 나타냈다.

NHK는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북한이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보인다 라며 북일정상회담을 추진하는 일본 정부에 과거사 청산을 거듭 요구하며 이번 판결을 지지하는 한국 내 여론과 발을 맞추고, 한일 간에 틈을 벌리려는 목적 이라고 전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