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ctimes - 10 days ago

미세먼지 공습...공기청정기, 사치품 아닌 필수품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올 가을 첫 비상조치가 발령되는 등 미세먼지 경고가 반복되는 가운데 공기청정기 시장의 호조가 지속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폐암과 방광암을 유발한다는 이유에서다. 초미세먼지의 경우 인체 내 기관지 및 폐 깊숙한 곳에 침투해 기관지, 폐에 붙어 각종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더 이상 공기청정기가 사치품으로 여겨지지 않는 이유다.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렌털시장의 큰 축으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해 시장규모는 약 1조5000억원, 올해는 2조원으로 추정된다. 올해 판매물량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공기청정기

 | 

필수품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