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14 days ago

로맥·켈리 외국인 듀오 투맨쇼 SK, 미세먼지 뚫은 승리

SK가 미세먼지 속에 강행된 3차전을 따내며 시리즈의 주도권을 가져 왔다.

트레이 힐만 감독이 이끄는 SK 와이번스는 7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홈런 3방을 포함해 장단 11안타를 터트리며 7-2로 승리했다. SK는 1승1패로 맞서던 시리즈에서 중요했던 3차전을 가져오며 미세먼지 속에도 경기장을 가득 메워준 홈팬들에게 매우 귀중한 승리를 선물했다.

SK는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1회 결승 3점 홈런을 포함해 멀티 홈런을 터트렸고 한동민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메릴 켈리가 7이닝 동안 104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2볼넷4탈삼진 비자책2실점으로 플레이오프에서의 6.2이닝6실점(3자책) 부진을 씻었다. 반면에 두산은 선발 이용찬이 7회 2사까지 마운드를 지켰지만 초반 기선을 제압 당하면서 다시 1승2패의 열세에 놓이게 됐다.

미세먼지를 뚫고 날아간 로맥의 초대형 선제 3점 홈런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며 선수들이 경기 전 마스크를 쓰고 훈련을 했음에도 3차전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두산은 훈련 도중 4번타자 김재환이 옆구리 통증을 호소하며 선발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두산은 정진호가 좌익수(8번)로 들어가고 한국시리즈에서 절정의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는 최주환을 4번에 배치했다. 하지만 정규 시즌 홈런과 타점 1위를 차지했고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3안타를 몰아친 김재환의 부재는 두산엔 큰 악재임에 분명하다.

플레이오프에서 홈 3경기를 모두 승리한 SK는 한국시리즈에서도 인천에서 최소 2승을 올려 확실한 승기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힐만 감독은 플레이오프 5차전 이후 4일 휴식을 취한 김광현을 올릴 수 있었음에도 정석 대로 메릴 켈리를 선발로 등판시켰고 정의윤을 김동엽 대신 7번 좌익수에 배치했다. 한국시리즈에서 7타수3안타(타율 .429) 2득점으로 활약이 좋았던 박승욱 대신 강승호가 9번2루수로 출전한 것도 잠실 2연전과는 달라진 부분이다.

2차전에서 일격을 당했지만 역시 인천SK 행복드림구장은 비룡 군단의 안방이었다. SK는 1회말 김강민의 볼넷과 한동민의 안타로 만든 1사1,2루 기회에서 로맥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비 거리가 130m, 타구속도가 시속 169km가 나올 정도로 대형 홈런이었다. 때린 로맥도 스윙과 동시에 홈런임을 직감하며 천천히 1루를 향했고 두산의 외야수들도 일찌감치 타구 쫓는 것을 포기했다.

SK의 기세는 2회에도 멈추지 않았다. SK는 2회 2사 후 강승호의 볼넷과 김강민의 안타로 만든 1,3루 기회에서 한동민이 내야안타로 한 점을 보태며 스코어를 4-0으로 벌렸다. 두산도 3회 1사 후 정진호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 출루했지만 오재원이 삼진으로 물러났고 허경민의 안타성 타구가 SK 유격수 김성현의 호수비에 걸리며 첫 출루를 점수로 연결하지 못했다.

두산의 반격은 경기가 중반으로 접어든 5회 시작됐다. 두산은 5회초 공격에서 김재호와 오재원의 좌전 적시타로 2점을 추격했다. SK로서는 1회와 3회 호수비를 펼치며 두산 공격의 흐름을 끊었던 유격수 김성현이 선두타자 양의지의 타구를 처리하지 못하고 실책으로 출루시킨 것이 아쉬웠다. 반면에 2회까지 안타 5개를 맞으며 4점을 내줬던 이용찬은 이후 3이닝 동안 2개의 안타만을 허용하며 추가실점을 막았다.

5년 째 이어진 3차전 승리=한국시리즈 우승, 올해는 SK가 선점

SK는 6회에도 1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켈리는 노련한 투구로 오재일을 투수 땅볼, 김재호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6이닝2실점으로 SK 선발 투수 중 처음으로 올해 가을야구에서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다. 또 한 명의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가 출전할 수 없어 불펜의 부담이 다소 컸지만 켈리는 7회까지 두산 타선을 4피안타2실점으로 틀어 막았다. 켈리는 7회에도 시속 151km의 강속구를 던질 정도로 위력적인 구위를 과시했다.

SK는 8회부터 올해 가을야구에서 5.1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좌완 셋업맨 김태훈을 투입했다. 김태훈은 2사 후 양의지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오재일을 2루수 직선타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SK는 8회말 로맥의 솔로 홈런과 이재원의 투런 홈런으로 3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 14개의 공을 던진 김태훈은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2아웃을 잡은 후 2사1,3루에서 정영일이 올라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작년 102경기에서 31홈런64타점을 기록한 로맥은 재계약 후 풀타임으로 활약한 올 시즌 141경기에 출전해 타율 .316 43홈런107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외국인 선수가 3명으로 늘어난 2014년 이후 루크 스캇, 트래비스 브라운, 헥터 고메즈, 대니 워스 등 외국인 야수의 활약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SK에 리그에서 단 5명밖에 없는 40홈런100타점 타자 로맥은 그야말로 복덩이 나 마찬가지였다.

로맥은 플레이오프에서도 5경기에서 2홈런4타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세부성적은 21타수3안타(타율 .143)로 전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로맥은 한국시리즈에서도 2차전까지 7타수2안타 1타점을 기록했지만 장타를 1개도 때리지 못하면서 중심타자로는 타소 아쉬운 성적을 올렸다. 하지만 로맥은 시리즈의 분수령이 될 수 있는 3차전에서 결승 3점 홈런과 쐐기의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그 간의 아쉬움을 한 방에 날렸다.

지난 2013년부터 작년까지 지난 5번의 한국시리즈에서는 모두 3차전 승리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그만큼 7전4선승제의 시리즈에서 3차전 결과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SK 역시 지난 3번의 한국시리즈 우승 당시 모두 3차전에서 승리를 따냈다(그리고 그 중 두 번의 상대가 두산이었다). 이제 두산은 4차전에서 또 한 번의 분위기 반전을 위해 SK의 에이스 김광현을 무너트려야 하는 부담이 생겼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로맥·켈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