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9 days ago

또 불붙는 BMW 논란, 정부 화재원인 BMW 발표와 달라

베엠베(BMW) 연쇄 차량 화재원인을 조사중인 민관 합동조사단은 실제 화재 원인이 BMW가 주장한 것과 다르다는 중간결과를 내놨다. BMW 쪽은 그동안 화재원인으로 이지알(EGR, 엔진배기가스순환장치) 바이패스 때문이라고 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EGR 밸브 가 원인이라는 것. 이 때문에 향후 최종 조사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리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8일 한국교통안전공단(아래 안전공단) 관계자는 lt;오마이뉴스 gt;와의 통화에서 회사가 말한 조건으로는 아무리 실험을 해도 불이 난 적이 없어서 조건을 변경해보니 불이 났다 고 밝혔다. 하루 앞선 지난 7일 안전공단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도자료를 공개했다.

안전공단은 BMW의 주장과 다른 조건에서 화재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고 전했다. 조사단 실험 결과,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의 냉각장치(쿨러)가 누수되고, 밸브가 일부 열림 상태로 고착된 상태에서 고속주행을 지속하다가 배출가스 후처리시스템(DPF·LNT)가 작동되는 조건에서 불이 붙는 것으로 나타났다.

EGR 쿨러의 누수로 쌓인 침전물과 입자상물질(PM)에 고온의 배기가스가 일부 열린 밸브를 통해 곧바로 공급된 것이다. 이로 인해 불티가 발생하고, 이 불티가 흡기시스템(흡기매니폴드)에 붙어 흡입된 공기와 만나 불꽃으로 바뀐다. 이후 흡기계통에 구멍을 내고, 엔진룸으로까지 확산돼 화재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조사단은 이 같은 중간조사결과가 지난 8월 BMW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화재발생조건과는 연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BMW는 당시 회견을 통해 화재 발생 가능 조건으로 4가지를 제시했었다. 4가지는 EGR 쿨러 파손으로 인한 냉각수 누출을 비롯해 누적 주행거리가 높은 차량, 지속적인 고속 주행, EGR 바이패스(우회로) 밸브 열림 등이다.

하지만 이 같은 조건의 재현 실험에서 불이 나지 않았다는 것이 조사단의 설명이다. BMW 쪽이 주장한 바이패스 밸브의 문제가 EGR로 배기가스를 공급하는 밸브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안전공단은 회사가 현재 진행중인 EGR 모듈 교체 리콜(시정조치)과 관련해 주장한 발화 원인 외에 다른 원인이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고 분석했다.

이에 조사단은 EGR 쿨러 파손과 밸브 열림 고착 등의 원인 규명을 위해 이를 제어하는 프로그램(소프트웨어)인 전자제어장치(ECU)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리콜 후에도 화재가 발생한 차량의 원인도 밝히기 위해 EGR 모듈 기존 부품과 개선품 및 전후 차량에 대한 성능 시험도 진행한다.

더불어 시민단체 등에서 의혹을 제기한 EGR 바이패스 오작동, 차량 스트레스(가혹) 주행 시험 등의 조건에서도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 조사단의 이야기다.

한편, 안전공단의 중간조사결과에 대해 BMW 쪽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가 그동안 우리의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보고 있다 면서 EGR 쿨러가 화재 주 원인이라는 것이 자체 조사 결과에서 밝혀졌고, EGR 밸브도 조건 중 하나로 지목했다 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밸브도 화재에 연관되는 조건으로 판단해 EGR 모듈 리콜을 통해 교체를 하고 있다 면서 흡기다기관 교체 또한 국토교통부에 먼저 리콜을 제안해 절차상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라고 덧붙였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