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days ago

‘공정한 도박 사이트’ 내걸고 판돈 1조까지 불려

먹튀가 없다 고 홍보를 하는 방식으로 판돈 1조원 규모에 달하는 불법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500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도박개장 등 혐의로 이모씨(38)등 106명을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경찰은 이 가운데 도박 사이트의 총괄 사장인 이씨와 나모씨(38), 국내 총책인 최모씨(33)와 한모씨(33), 도박 사이트 관리자인 박모씨(33)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고 나머지 대포통장 판매조직원과 도박 참가자들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 등은 2011년 초부터 올해 3월까지 스포츠 토토 방식과 유사한 형태의 도박 사이트 젠트 와 사다리 바카라 등 각종 도박 게임 사이트인 도도 등 베팅금 1조원 규모의 도박사이트를 필리핀과 중국에서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