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7 days ago

美·OPEC 유가 줄다리기 러 세력 확장 … 혼돈의 석유시장

국제 석유 시장에서 이달 미국의 이란제재에도 불구하고 유가가 되레 떨어지면서 주요 산유국들의 내년도 석유 정책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부양을 위해 저유가를 고집하는 미국은 석유 생산을 늘릴 예정이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감산을 검토하고 있고 러시아는 혼란을 틈타 시장 점유율을 올릴 계획이다.서부텍사스산원유(WTI) 12월물은 미국이 이란의 석유 수출을 틀어막은 지 이틀 뒤인 7일(현지시간) 전날보다 0.9% 내려간 배럴당 61.67달러로 장을 마감, 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트럼프 내가 유가 내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이란 석유 구입을 일시적으로 허용한 이유에 대해 유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국들이 진심으로 도움을 청하기도 했지만 사실 유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美·OPEC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