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ani - 12 days ago

[정찬, 세상의 저녁] 김윤식 생각

정찬 세상의 저녁 지난 10월25일 향년 82세로 별세한 문학평론가 김윤식은 1987년 8월에 쓴 에세이에서 “사람에 있어 의무란 무엇이겠는가. 외로움 아니겠는가. 외로움이란 혼자 있음을 직접적으로 가리킴이다”라고 썼다. 단독저서만 147종에 이르는 그의 놀라운 글쓰기의 원천이 ‘외로움을 사람의 의무’로 생각한 그의 특별한 세계관에 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