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jbnews - 9 days ago

주 52시간 임금 협상 수개월째 제자리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현 정부의 주 52시간 근무 제한 을 기본으로 한 근로기준법의 개정에 따라 300인 이상 기업들이 노사간 임금협상 과정에서 수개월째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다.7일 SK하이닉스, LG화학 등 따르면 내년도 임직원들의 임금 상승률 등을 결정할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의 교섭 과정이 예년에 비해 장기화 되고 있다.올해 3분기 역대 최대 영업실적을 기록한 SK하이닉스는 지난 5월부터 진행된 교섭을 6개월이 지났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하고 있다.이번 협상의 주요 쟁점은 노조 측에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