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2 days ago

‘서머너즈 워’가 불러온 변화…e스포츠, 손에 잡혀야 산다

■ 글로벌 e스포츠의 미래, 모바일 게임에 달렸다 컴투스 ‘SWC 2018’ 3개 대륙컵 성공 결승전 생중계 13만 명 동시접속 열광 게임빌 ‘퍼펙트 이닝’도 모바일 대회 ‘배그 모바일 스트리트’ 관람객만 7만 이제 모바일 게임도 e스포츠로 즐긴다. e스포츠는 올해 큰 변곡점을 맞았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서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어 위상을 한 단계 높였고, LoL 파크와 액토즈 아레나 등 전용 경기장 건립도 잇따랐다. 지상파 방송도 e스포츠 콘텐츠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젊은 세대의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크게 성장하고 있어서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 뉴주에 따르면 올해 세계 e스포츠 시장 규모는 9억6000만 달러(약 1조 원)로 예상되며, 2020년에는 14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런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올해 또 하나의 주목할 트렌드가 모바일 게임 종목의 부상이다. 그동안의 e스포츠는 PC 게임 종목이 주류를 이뤘다. 하지만 올해 모바일 게임을 종목으로 한 대회가 잇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변화…e스포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