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6 days ago

이형준 박효원 맹동섭,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는? KPGA 시즌 최종전서 결판

이형준 박효원 맹동섭. 셋 중 하나다. 2018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아직 미정이다. 8일부터 경기도 안성 골프존카운티 안성H Lake, Hill 코스(파70. 6865야드)에서 시작된 KPGA 시즌 최종전 골프존·DYB교육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5억원)에서 결정된다. 가장 앞선 선수는 이형준(26)이다. 4514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거센 추격자가 있다. 박효원(31)이다. 4434점으로 이형준과는 불과 80점 차다. 두 선수는 지난주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에서 연장 승부를 통해 우승(박효원), 준우승 트로피를 나눠가졌다. 이를 발판으로 대회 전까지 부동의 1위였던 박상현(35·4412점)을 제치고 대상 2파전 구도를 만드는데 성공했다. 확률이 조금 떨어지지만 맹동섭(31)도 역전 수상의 씨앗을 품고 있는 선수다. 3733점으로 1위와 781점 차. 반드시 우승이 필요하다. 1,2위 선수들이 부진해야 꽃을 피울 수 있다. 맹동섭이 우승을 하고 이형준이 18위 이하, 박효원이 9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하면 극적인 역전승이 가능하다. 이번 대회 우승자에게는 제네시스 포인트 1000점이 주어진다. 2위는 600점, 3위 520점이다. 박상현이 일본투어 출전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기 때문에 대상 싸움은 이형준과 박효원, 맹동섭의 3파전으로 압축됐다. 세 선수는 1라운드를 같은 조에서 경기한다. 이형준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코리안투어에서 1승씩 챙겼다. 하지만 올해는 우승 없이 준우승만 두번이다. 최종전에서 우승하면 제네시스 대상과 함께 5년 연속 우승기록을 이어갈 수 있다. 이형준의 각오도 남다르다. 그는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세운 목표가 제네시스 대상 이었다. 시즌 첫 승과 제네시스 대상 모두 품고 싶다. 정말 간절하게 우승을 위해 우승만을 생각하고 경기에 임할 것 이라고 비장한 각오를 드러냈다. 경계대상 1호는 박효원이다. 직전 대회에서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44개 대회 만에 첫 우승을 신고하며 부담을 덜어낸 터라 기세가 만만치 않다. 박효원은 시즌 2승과 제네시스 대상 수상으로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싶다. 우승하기 전과 똑같은 마음으로 경기에 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고 각오를 다졌다. 맹동섭은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우승을 향해 최선을 다하겠다. 마지막에 웃는 자가 될 것 이라며 도전 의지를 숨기지 않았다. 제네시스 상금왕 은 일찌감치 박상현으로 확정됐다. 생애 첫 상금왕에 등극한 박상현은 7억9006만 원으로 역대 KPGA 코리안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과 최초로 상금 7억원을 돌파한 선수가 됐다. 까스텔바작 신인왕(명출상) 역시 최종전 결과에 달렸다. 우승자에게 300점을 주는 신인왕 포인트 순위에선 현재 함정우(24)가 469점으로 1위, 고석완(24)과 윤성호(23)가 각각 372점, 285점으로 2위와 3위에 올라 있다. 현재 1위인 함정우는 신인왕은 평생 한 번 밖에 받지 못하는 상이기 때문에 욕심이 나는 것은 당연하다. 첫 승과 함께 신인왕을 확정 짓고 싶다 고 포부를 밝혔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