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7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9 days ago

日정부, 강제성 부정 위해 ‘징용공’→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호칭 통일 ‘꼼수’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피해자가 강제로 동원됐다는 사실을 부정할 속셈으로 ‘징용공’이라는 호칭을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변경, 통일시켰다고 닛케이 신문이 9일 보도했다. 그간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자를 ‘옛 민간 징용자 등’이나 “옛 민간인 징용공‘으로 표현했는데 지난달 30일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에 대한 배상판결을 계기로 일률적으로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바꾸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강제징용자의 모집이나 알선 등 일본에 오게 된 경우가 다양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라고 지적했지만 이들의 강제동원을 부인하려는 목적이 그 배경에 있다는 관측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정부로서는 ’징용공‘이라는 표현이 아니라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의 문제‘라는 쪽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혀 논란을 부르며 한국 측의 거센 반발을 샀다. 10월31일 회의의 배포자료에서 ’징용공‘이라고 적은 자민당 외교부회도 다음날인 이달 1일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