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7 days ago

[SC리뷰] 내뒤테 소지섭, 또 위기…정인선 구하고 대신 총 맞았다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또 다시 위기에 처했다. 생각보다 치밀했던 김병옥. 소지섭과 정인선은 황급히 김병옥의 집을 나섰다. 그러나 이들 앞에 조태관이 나타났다. 눈물을 흘리는 정인선과 소지섭을 향해 총을 겨눈 조태관. 이어진 총 소리. 과연 소지섭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했을까? 8일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에서는 위기에 처한 김본(소지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애린(정인선 분)은 윤춘상(김병옥 분)의 집 가사 도우미로 위장 취업에 성공하며 킹스백 작전에 합류했다. 그동안 비리와 암살 등 갖은 악행을 지시한 자가 다름 아닌 윤춘상이란 사실은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던 바. 고애린은 냉혈집사 안다정(전수경 분)의 시선 속 기지를 발휘했다. 청소기에 초소형 카메라를 붙이는 데 성공한 것. 아슬 아슬한 장면들은 짜릿한 쾌감을 안겼다. 윤춘상의 비밀 금고 위치를 알아낸 김본. 그곳에는 정재계 실명이 거론된 뇌물 리스트가 들어있었다. 본격 킹스백 작전이 시작됐다. 김본은 통신사 A/S 기사로 위장해 잠입, 이 과정에서 미남계 를 쓰는 김본의 모습은 안방을 절로 미소 짓게 했다. 그러나 작전을 이어나가던 중 위기에 빠졌다. 누군가로부터 전화를 받은 윤춘상이 공항으로 향하던 중 자택으로 이동했고, 김본이 금고에서 USB와 서류를 꺼내자 질량 측량 센서에 의해 비상벨이 울린 것. 긴장감의 연속이었다. 김본과 고애린이 집을 나서려던 그 순간, 케이(조태관 분)의 등장은 또 다른 긴장감을 안겼다. 고애린을 지키려다 총에 맞은 김본. 그는 고애린에게 USB와 서류를 건넨 뒤 케이와 몸 싸움을 벌였다. 그 사이 고애린은 무사히 그곳을 빠져나왔다. 부상을 당한 김본을 향해 총을 겨눈 케이의 모습과 총소리가 울렸다. 이어 고애란이 놀라 눈물을 흘리며 방송이 마무리됐다. 과연 내용은 어떻게 전개가 될까? 한 순간도 긴장을 놓칠 수 없는 한 회였다. anjee85@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위기…정인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