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com - 7 days ago

태양광 허가 올해만 지난 10년치 1.5배…“땅값 급등·환경 훼손” 부작용

경기 여주시 일대 영동고속도로변. 나지막한 한 산 중턱이 빛을 받아 반짝이며 눈길을 잡아 끈다. 나무가 잘려나간 자리엔 태양광 패널이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이 땅의 지난해 개별공시지가는 1㎡당 4만300원.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되기 전인 2년 전(1㎡당 3180원)보다 무려 10배 넘게 올랐다. 시설이 들어선 이후 지목이 임야에서 잡종...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5배…“땅값

 | 

급등·환경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