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12 days ago

서울 휘발유값 사흘간 100원 내려…1400원대 주유소 등장

정부의 유류세 15% 인하 셋째날에도 가격을 내리는 주유소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서울 평균 휘발유 값은 사흘간 총 100원이 넘는 인하효과가 발생했다. 휘발유값이 가장 비싼 서울에도 1400원대 주유소가 등장해 가격경쟁이 활발하게 발생하는 모습이다. 국제유가마저 하락하고 있어 향후 석유제품 가격 하락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사이트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8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615원으로 전날 대비 25.7원 떨어졌다. 8월2일(1615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6일(24.8원)과 7일(24.3원) 하락분을 합치면 사흘간 총 75.3원의 인하효과가 발생했다. 지난달 30일부터 5일까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690원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지만 6일 유류세 15% 인하 이후 큰 폭의 하락세가 나타나고 있다. 서울의 하락폭은 더 컸다. 7일 서울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673.2원으로 전날 대비 16.2원 떨어졌다. 사흘간 하락폭은 100.6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내려…1400원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