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6 days ago

설렘주의보 천정명X윤은혜, 위장 연애 시작부터 사고…불길 운명은

시작부터 난관에 부딪힌 천정명과 윤은혜의 위장 로맨스가 전국을 접수했다. 8일 방송된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 (제작 (유)설렘주의보)에서는 공식 연인으로 나선 차우현(천정명 분)과 윤유정(윤은혜 분)의 스펙터클한 이야기가 펼쳐졌다. 특히 험난한 두 사람의 첫 데이트에 안방극장이 초집중했다. 차우현은 윤유정의 영화 기자간담회장에 나타나 자신을 윤유정의 연인이라고 밝혀 오프닝부터 흥미를 고조시켰다. 6개월 전부터 사랑을 키워가는 중이라며 근거 없는 루머와 오해를 풀고 싶다는 그는 진짜 연인 같은 모습으로 여심을 자극했다. 그의 아버지 차태수(김병기 분)의 귀에까지 들어가면서 차우현은 자신의 출생 스토리, 강한그룹 강혜주(강서연 분)와 교제하는 사이라는 거짓 발표를 막을 수 있었다. 하지만 강한그룹이 윤유정에게 무려 4건의 광고 계약 해지를 통보, 골머리를 앓게 된 상황. 본격적으로 계약 연애를 시작하게 된 두 사람은 실추된 이미지 회복을 위해 한강 공원, 집, 글램핑 장을 돌아다니며 훈훈한 커플의 데이트를 연출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배우인 윤유정의 리드로 꿀 떨어지는 표정, 다정한 스킨십 등을 연기, 실제를 방불케 하는 달달함에 시청자들의 심장이 녹아내렸다. 촬영을 위해 짜여진 상황이지만 곳곳에서 서로를 챙기고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는 등 가까워져 가는 장면들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차우현을 전 남자친구인 황재민(최정원 분)이라고 부르는 그녀에게 질투를 하는 듯한 그의 행동과 황재민의 협박 전화에 카리스마 있게 응수한 통화 내용을 우연히 들은 윤유정 사이 묘한 분위기가 설렘을 유발했다. 특히 방송 엔딩에는 어린 시절 화재와 관련된 아픈 과거가 있는 두 사람이 타오르는 불길을 사이에 두고 위기를 마주했다. 걷잡을 수 없게 번진 불길 속에 쓰러진 윤유정과 그녀를 구하려는 마음과 달리 트라우마로 쉬이 움직일 수 없는 차우현의 모습이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설렘주의보 4회에서는 차우현과 윤유정의 비밀스러운 위장 연애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면서 우유커플 의 설렘 케미가 피어올랐다. 갈수록 짜릿한 이들의 러브스토리는 다음주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로맨스 바이블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 는 매주 수, 목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설렘주의보

 | 

천정명X윤은혜

 | 

사고…불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