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days ago

김민정 감독, 올림픽 때 김초희 대타 시도?…父김경두 “딸이 뛰어야 하는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준 여자 컬링팀 팀 킴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 김민정 감독과 부친인 김경두 경북컬링훈련센터장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8일 SBS 8뉴스 에서 팀 킴 은 김 감독이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김초희 선수 대신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초희 선수는 제가 놀다가 다친 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는지라고 물으신 것도… 아, 나는 지금까지 한 게 없구나, 라는 상처도 많이 받았다 라고 말했다. 김경애 선수는 김 감독이 실력이 되냐 는 질문에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실 거예요. 그렇게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이라고 답했다. 김 감독은 부친의 영향을 받아 1995년 컬링에 입문했다. 세계 최강인 캐나다로 컬링유학을 다녀오기도 했다. 김 감독은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을 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父김경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