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3 days ago

성추행 피하려다? 회식 후 상사 집에서 여직원 추락사

단체회식 이후 만취해 상사 아파트로 간 20대 여직원이 2시간 뒤 투신 사망했다. 강원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전 2시 54분께 춘천시 한 아파트 8층에서 A(29)씨가 숨졌다. A씨가 떨어져 숨진 아파트는 직장상사 B(41)씨의 집이었다. 이날 다른 직원들과 함께 단체회식을 한 뒤였다. CCTV 영상에는 당시 손을 잡고 아파트 입구 도로를 걸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잡혔다. 비틀거리던 A씨는 헤어지려는 듯 양손을 흔들며 인사를 했다. 그러자 B씨가 오라는 손짓을 보내고 A씨는 아파트 입구 현관 쪽으로 걸어가 엘리베이터를 함께 탔다. 이후 집에 들어간 지 2시간 반 정도 지났을 무렵, A씨는 8층에서 떨어져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A씨를 추행했고,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A씨가 떨어져 숨졌다 고 진술했다.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