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chosun - 5 days ago

취직or취집 … 은주의방 뼈때리는 현실대사 2030 여심저격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올리브 드라마 은주의 방 에 대한 관심이 심상치 않다. 지난 6일(화) 밤 11시 첫 방송된 이후 포털 검색어 1위를 휩쓰는 등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극 중 일명 뼈 때리는 현실 대사가 2030 여성들에게 큰 공감을 선사하며 믿고 보는 화요드라마 로 자리잡고 있다. 그 중에서도 현 세태를 반영하며 정곡을 찌르는 발언으로 대한민국 은주들 에게 통쾌함과 훈훈한 설렘을 준 대사를 짚어봤다 # 은주의 왜 꼭 선택지가 취직 아니면 취집이야? 과중한 업무와 야근, 상사의 타박으로 심신이 지친 은주(류혜영 분)가 퇴사 후 엄마와 수박을 함께 통째로 퍼먹으며 한 대사. 엄마(김선영 분)에게 회사 관두면 시집이라도 갈거냐 며 핀잔을 듣던 은주가 엄마 왜 꼭 선택지가 취직 아니면 취집이야? 엄만 엄마 딸이 할수있는게 일하고 결혼 밖에 없으면 좋겠어? 라고 되물으면서 한 말이다. 2030 싱글 여성들이 현실에서 심심치 않게 듣고 겪을 수 있는 이야기를 재치있게 그려내며 현실격공을 자아냈다. # 은주의 그래, 뭐 생일 별거냐 퇴사 후 휴직기에 접어든 은주가 현실에 굴하지 않고 혼자서 신나게 생일을 자축할 때 외친 대사. 은주는 자신의 생일날, 집에 오라는 엄마 전화에 약속있다 고 말했지만 친한 친구도, 민석도 모두 바빠 결국 혼자 생일을 보내게 된다. 혼밥, 혼술이 너무나 익숙해진 요즘 세태와 맞물려 큰 공감을 샀을뿐만 아니라 은주와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는 싱글 여성들에게 위안이 되었다는 평. 은주는 혼자서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고 와인을 따다 벽에 쏟는 실수를 저지르지만 이것이 셀프 인테리어로 연결되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 민석의 니 방.. 쓰레기 더미로 두기엔 아까워~ 퇴직 후 조용히 방과 함께 망가져가는 은주를 안타까워하며 민석(김재영 분)이 읊조린 말. 극 중 민석은 19년 차 절친 남사친으로 독립해 살고 있는 은주의 집을 오가며 치킨을 함께 뜯어 먹는 등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는 사이이자, 은주에게 활기를 선사해주는 인물이다. 민석의 대사는 은주의 방 을 보며 한 말이기도 하지만, 퇴사 이후 활력을 잃어가는 은주의 모습이 안쓰러워 한 중의적 의미의 말이기도 하다. 이처럼 은주를 진심으로 아끼는 민석의 대사는 달달함 함께 감동을 주며 여심을 제대로 저격했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은주의 방 은 인생이 제멋대로 꼬인 셀프 휴직녀 심은주가 셀프 인테리어에 눈뜨며 방을 고쳐가는 과정에서 삶도 회복해 가는 인생 DIY 드라마. 셀프 휴직녀의 이직, 자취, 썸 등 현실밀착형 소재와 개성이 넘치면서도 공감가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일상의 이야기가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위로를 선사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 lunarfly@sportschosun.com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취직or취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