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10 days ago

홈플러스 프리미엄 수입 포도, 인기는↑ 가격은↓

굵은 알과 높은 당도를 자랑하는 프리미엄급 수입 포도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9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전체 수입 포도 매출 중 프리미엄 상품이 차지하는 매출구성비는 2016년첫 출시 후 11.4%에서 지난해 28.4%로 17%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매출신장률은 무려 약 170%에 달했다. 홈플러스는 이 같은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인기가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올해 수입 포도 중 매출 구성비는 33.3%, 매출 신장률은 전년 대비 약 2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같은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고성장은 점차 고급화되는 소비자 트렌드에 따른 것으로 기존 상품 대비 더 굵은 알 크기와 높은 당도(18~22브릭스 brix), 아삭한 식감을 가진 고급 과일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홈플러스는 프리미엄 수입 포도 물량을 확대하는 한편, 기존 미국산과 칠레산에 국한됐던 프리미엄 수입 포도 산지를 확대해 페루산 프리미엄 포도를 올해 추가 론칭하겠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 단독 기획으로 판매 중인 대표 상품으로는 △프리미엄 ENVY 품종인 ‘미국산 프리미엄 청포도’(1.2kg)가 8990원 △’미국산 프리미엄 GEM 적포도’(900g) 6990원애 판매 중이다. 동일 상품 2팩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오는 14일까지 1000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유종원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매년 산지 출장을 통해 다양한 프리미엄 수입 과일 상품 론칭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 같은 노력에 따라 프리미엄 수입 포도 론칭 후 미국산 수입 포도의 매출은 올해까지 무려 130%나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